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윤성호 기자

부적절한 주식 거래 의혹을 받고 있는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해 남편 오충진 변호사가 “주식 거래 과정에서의 불법이나 위법은 결단코 없었다”고 직접 해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15년간 경제활동으로 거둔 소득의 대부분을 주식에 저축해 왔다”고 밝혔다.

오 변호사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후보자의 청문회 과정에서 제기된 주식 거래 의혹에 대한 해명 글을 올렸다. 그는 우선 “어제 제 아내의 인사청문회에서 주식거래에 대한 여러 의혹이 제기되는 모습을 보면서 남편으로서 아내에게는 미안함을, 국민께는 송구함을 깊이 느꼈다”며 “주식거래를 전적으로 담당했던 제가 소상히 말씀드리는 것이 도리라 생각해 페이스북을 개설해 이 글을 올린다”고 말문을 뗐다.

오충진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화면

그러면서 “부동산 투자 보다 주식 거래가 건전한 방법이라고 생각했던 저의 짧은 생각이 결과적으로 후보자에게 폐를 끼친 것 같아서 너무나 미안하다”며 “주식 거래 과정에서의 불법이나 위법은 결단코 없었다. 그러나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한때 공직자였던 사람으로서 너무도 마음이 무겁다”고 했다.

재산 내역에 대해서는 “변호사로 재직 중인 저의 연봉은 세전 5억3000만원가량이다. 공개된 재산내역을 보시면 아실 수 있듯이 지난 15년간 경제활동으로 거둔 소득의 대부분을 주식에 저축해 왔다”며 “부동산 재산은 가족이 살고 있는 빌라 한 채와 소액의 임야에 불과하다. 15년간 소득을 합하면 보유주식 가치보다 훨씬 많다. 불법적인 방식으로 재산증식은 하지 않았음을 혜량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이 후보자에 대해서는 “주식을 어떻게 거래하는지도 모른다”고 옹호했다. 오 변호사는 “후보자는 스마트폰에 있는 어플(애플리케이션)도 제대로 사용할 줄 모르는 사람이다. 오직 22년간 재판 업무에 전념해 왔다. 주식거래와 재산관리에 대해서는 남편인 저에게 전적으로 일임했다”고 했다. 이 후보자가 청문회 과정에서 “주식 거래는 전적으로 배우자가 한 일”이라고 해명한 것과 맞닿아있다.

오 변호사는 이 후보자가 청문회 과정에서 보유 주식을 처분하겠다고 답한 내용도 덧붙였다. 그는 “약속드린 주식 매각은 임명 전이라도 최대한 신속히 실천하겠다. 약속 이행에 남편인 저 역시 성심을 다하겠다.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려 송구하다는 말씀 올린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