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하이 베이징동루 280호, 1919년 상해한인교회가 있던 자리다. 현재는 1931년 세워진 7층 높이 석조건물에 중국의 한 유통회사가 입주해 있다. 장창일 기자

대한민국 임시정부 출범의 구심점이 된 1919년 상해한인교회(중국어 표기는 上海鮮人敎會) 터가 11일 처음으로 확인됐다. 이 교회의 정확한 위치는 지난 100년 동안 역사학계의 난제로 남아 있었다. 이번 발굴로 상해한인교회에 관한 연구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날 중국 상하이 지하철 2호선 동난징루역에 내려 500m쯤 북쪽으로 걸어가자 동서로 지나는 베이징동루(北京東路)가 나타났다. 오른쪽으로 방향을 틀자 길 건너편에 빨간색 간판이 붙어 있는 건물이 눈에 들어왔다. 베이징동루 280호, 바로 100년 전 상해한인교회가 있던 자리다. 1900년대 주소는 베이징루(北京路) 18호였다. 교회는 1920년대 말 철거됐고 1931년 중국 염업은행이 7층 높이의 석조건물을 세웠다.

베이징동루는 1843년 상하이 개항 후 개발이 시작됐다. 지금도 과거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개항 초기 만들어진 도로와 골목이 남아있어 당시 지도로도 교회가 있던 자리를 확인할 수 있었다.
1900년대 초반 로리기념교회의 모습. 뒤로 보이는 건물은 미화서관이다. 이혜원 교수 제공

상해한인교회는 1919년 3월 초 이곳으로 옮겨왔다. 건물 주인은 미국북장로교 출판사인 미화서관(美華書館)이었다. 출판사 건물은 3층 높이로 너비만 27m에 달했다. 정문 왼편엔 ‘로리기념교회’가 있었다. 상해한인교회는 이 교회를 예배 장소로 사용했다. 공간이 넓었고 미국과 영국 공동조계지에 있어 일본 경찰의 간섭을 피할 수 있었다.
이혜원 연세대 신학과 객원교수가 입수한 1884년 상해현성상조계전도(上海縣城廂租界全圖)에 '美華書館'이라는 명칭이 보인다. 이혜원 교수 제공

교회 위치는 이혜원 연세대 신학과 객원교수가 확인했다. 이 교수는 미화서관과 상해한인교회의 주소가 ‘베이징루 18호’로 같았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이후 중국과 일본의 고지도들을 뒤져 미화서관의 위치가 표기된 1884년 지도를 찾았다. 이 교수가 입수한 상해현성상조계전도(上海縣城廂租界全圖)에는 상하이 전역의 큰 건물 이름이 기록돼 있다. 1875년 베이징루에 터를 닦은 미화서관도 이름을 올렸다.

국내 역사학계는 1921년 초 상해한인교회가 옮겨간 옌안루의 삼일당까지는 위치를 확인했다. 삼일당은 프랑스조계에 있었다. 반면 1919년 상해한인교회 터는 오랫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었다. 많은 학자가 프랑스조계에 있었을 것으로 추정한 것도 혼선을 더했다.
왼쪽에서 네번째 건물이 상하이 베이징둥로 280호다. 이 자리에 1919년 상해한인교회가 있었다. 장창일 기자

1919년 상해한인교회가 지니는 역사적 가치는 크다. 학자들은 3·1운동 직후 상하이로 몰려든 독립운동가 대부분이이 교회를 거점으로 삼았다고 보고 있다. 이곳에서 임시정부 설립을 위한 큰 그림이 그려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 임시정부 요인들 상당수가 이 교회 구성원이었다. 첫 담임목사였던 김병조 목사가 임시정부 의정원 평안도 대표 의원과 법제위원회 이사, 외교위원회 상임위원장 등 요직을 맡았다. 교회에 출석하던 송병조 목사는 의정원 의장과 국무위원을 지냈다. 의정원 의장을 지낸 손정도 목사와 부의장이던 정인과 목사, 외무차장 현순 목사도 이 교회 출신이었다. 이승만 전 대통령과 여운형 김구 선생도 예외는 아니었다. 도산 안창호가 1919년 5월 상하이 교민들에게 ‘민족개조론’을 외쳤던 곳도 상해한인교회였다.

이 교수는 “1914년 설립됐지만, 목회자도 없이 떠돌던 교회가 베이징루 18호로 온 건 한인 기독교인들의 공동체를 각별하게 생각했던 조지 필드 피치 선교사와 평신도로서 교회를 이끌던 몽양 여운형의 우정 덕분이었다”면서 “미화서관 책임자이던 피치 선교사가 몽양에게 한인들의 딱한 사정을 듣고 예배 공간을 내준 게 인연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확한 장소를 찾은 것도 결실이지만 이를 계기로 1919년 상해한인교회와 임시정부, 독립운동의 관련성을 더욱 깊이 연구할 길이 열린 게 더 큰 수확”이라고 밝혔다. 상하이(중국)=글·사진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