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상 캡처

김학의(63·사법연수원 14기) 전 법무부 차관의 성범죄 및 뇌물 수수 의혹 사건의 발단이 된 ‘김학의 동영상’의 고화질 원본 영상 중 일부가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김 전 차관의 얼굴이 선명하게 드러났다.

YTN은 2013년 5월 경찰이 확보했다는 김학의 동영상의 고화질 원본 영상을 입수했다며 12일 일부를 공개했다. 이 영상은 기존의 저화질 화면과 달리 김 전 차관의 얼굴이 선명하게 드러난다.

YTN 영상 캡처

영상 속 남성은 무테안경을 끼고 있다. 이 남성은 여성을 껴안고 노래를 부르고 있다. 이에 대해 YTN은 성관계를 시도하는 영상이며 파일기록에 따르면 2012년 10월 8일 제작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영상을 본 황민구 법영상분석연구소장은 YTN에 “무테안경을 쓰고 있는 특징이 있고 헤어스타일도 한쪽 가르마를 타고 있다”며 “귀가 좀 독특하게 생긴 편이다. 크고 귓불이 돌출된 형태. 사진만 비교해봤을 때 동일인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링크나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는 김학의 사건의 출발점인 윤중천씨와 권모씨의 간통 고소 사건이 시작된 시점과 일치한다. 당시 윤씨는 조카에게 특정 동영상 중 김 전 차관이 나온 장면만 추출해 CD로 복사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경찰 수사팀 관계자는 “윤씨가 김 전 차관과의 사이가 틀어지자 협박용으로 동영상 CD를 만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검찰은 이 영상에 나오는 김 전 차관을 ‘불상의 남성’이라고 표현했다. 또 2013년 경찰 수사 과정에서 성범죄에 동원된 것으로 확인된 여성은 모두 24명이며 이 중 김 전 차관과 성관계를 맺었다고 진술한 여성은 5명이다.

김 전 차관은 YTN 보도에 대해 “즉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김 전 차관은 이날 오전 변호인을 통해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해당 보도는) 심각한 명예훼손”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김 전 차관은 “(YTN은) 원본이 아닌 CD 형태의 영상을 원본이라고 보도했다”며 “해당 영상의 원본과의 동일성이 증명되지도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사기관에 의하면 해당 영상은 2006년경 촬영됐다고 하는데, 보도된 영상은 6년이나 지난 2012년에 제작됐다”며 “이미 국과수(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영상의 인물을 단정하기 어렵다고 판단했음에도 김 전 차관이라 단정한 점 등에 대해 깊은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