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캡처

인천 지하철 1호선이 출근 시간에 고장 나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12일 오전 7시45분쯤 인천 지하철 1호선 계양방면 열차가 원인재역에서 고장으로 멈춰 선 것으로 전해졌다. 열차는 8시15분에 운행을 재개했지만 이 사고로 열차 운행이 30분간 지연돼 출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고장 열차를 뒤따라오던 열차들도 잇따라 지연됐다. 인천도시철도공사는 열차 내부 동력장치에 이상이 생겨 멈춘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고장 원인을 조사 중이다.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또 지각이다” “언제 정상화될 줄 모르면 안내방송이라도 해주던가” “인천지하철 계양방면 운행 멈췄다” 등의 불만이 쏟아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