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심청‘ 전 세계 6개국 연재 확정, 글로벌 시장까지 휩쓴다


웹툰·웹소설 플랫폼 저스툰(대표 연준혁)은 ‘2018 오늘의 우리 만화상’ 수상작 <그녀의 심청>이 4월 12일 북미 태피툰과 태국 코미코를 통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녀의 심청>은 seri, 비완 작가 콤비의 작품으로 2017년 9월 저스툰을 통해 처음 선보였. seri, 비완 작가는 네이버에서 웹툰 〈매지컬 고삼즈〉를 연재한 바 있다.

이번 북미, 태국에서의 연재로 인해 <그녀의 심청>은 중국(2018년 8월), 일본(2018년 10월), 프랑스(2019년 2월), 대만 코미코(2019년 4월 23일 예정) 등 전 세계 6개국 수출이라는 놀라운 성과를 이뤘다.

‘공양미 삼백 석을 대신 내주겠다는 장승상댁 부인의 제안을 심청은 왜 거절했을까?’ 하는 의문에서 출발한 이 작품은 ‘효녀 심청의 이야기’를 전복시켜, 두 사람이 우연한 계기로 만나며 벌어지는 연대와 사랑을 그려낸다. 현재 한국에서 가장 뜨거운 담론인 페미니즘적인 관점으로 고전을 재해석하며 시대적 민감성을 잘 보여줬다는 호평을 받기도 하였다.

해외에서의 성적도 눈여겨 볼만하다. 중국 웹툰 플랫폼인 콰이칸, 일본 웹툰 플랫폼인 코미코, 프랑스 웹툰 플랫폼인 델리툰에서 모두 20위권 내외를 기록하고 있다. 저스툰 관계자는 “한국 고전 소설을 재해석한 콘텐츠가 글로벌 시장에서도 먹힐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한 사례”라며 원작을 뛰어넘는 다층적인 이야기와 아름다운 작화가 주요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녀의 심청>은 지난 달 한국콘텐츠진흥원에서 개최하는 ‘K-STORY & COMICS in JAPAN’ 피칭 대상작으로 선정되어 일본 내 영상화 사업 진출에도 박차를 가하게 되었다. 전 세계적인 인기와 더불어 작품성마저 인정받음으로써 당분간 <그녀의 심청>의 멈추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