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첫 번째 GSL의 우승자가 가려진다.

아프리카TV는 오는 14일 오후 5시 서울 대치동 프릭업 스튜디오에서 ‘2019 마운틴듀 GSL(글로벌 스타크래프트2 리그) 시즌1 코드S’의 결승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승전은 조성주와 김도우의 맞대결로 펼쳐진다.

조성주는 4연속 GSL 우승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한다. 2018년에 개최된 세 차례의 GSL을 모두 석권한 조성주다. 2019년의 첫 번째 GSL에서도 결승까지 오르는 저력을 과시했다. 그는 4강전에서 팀 동료인 조성호를 4대 0으로 완파하는 등 쾌조의 컨디션을 이어나가고 있다.

풀 세트 접전 끝에 박령우를 꺾고 결승에 오른 김도우는 2014 GSL 시즌2 우승 이후 통산 두 번째 GSL 우승에 도전한다. 테란 킬러로 불리는 김도우는 조성주를 막아낼 최적의 인물로 꼽힌다. ‘공허의 유산’ 이후 그는 조성주와의 오프라인 전적 12-12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결승전은 7전 4선승제로 진행된다. 우승자에게는 3000만원, 준우승자에게는 12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전장은 뉴 리퍼그넌시, 포트 알렉산더, 카이로스 정션, 사이버 포레스트, 킹스 코브, 이어 제로, 오토메이턴 순서로 펼쳐진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