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13일 진보 성향 단체인 한국대학생진보연합 소속 대학생들이 나경원 원내대표의 의원 사무실 등을 불법 점거한 사건에 대해 “제1야당을 표적 삼아 각종 불법행위가 반복되는 데도 이를 막고 엄정 처벌해야 하는 공권력은 손을 놓고 있다시피 하다”고 비판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지난 2월 27일 한국당 전당대회 행사장에 수십명이 난입해 폭력을 저질렀고, 3월 20일에는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이라는 정체불명의 단체가 나 원내대표의 지역구 사무실을 불법 점거했다”며 불만을 쏟아냈다.

이 대변인은 “급기야 어제는 같은 단체 회원 수십 명이 국회 의원회관까지 불법 점거하는 사태까지 발생했다”며 “공권력은 누구의 눈치를 보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반복되는 불법행위의 공통점은 이들이 치밀한 사전 계획 하에 조직적으로 움직인다는 것”이라며 “그런데도 경찰은 소극적이다 못해 부실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변인은 “우리 당은 불법행위의 현장 가담자뿐 아니라 그 주모자와 배후세력까지 철저히 밝혀내 엄정 처벌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장 연행 후 전원 석방, 그리고 늑장수사가 반복되니 석방된 불법행위 가담자들이 경찰서 앞에서 브이 자를 그려 보이며 기념사진을 찍고, 자신들을 지원해달라고 금품까지 모금하는 일마저 벌어지고 있다”며 “법 질서에 대한 조롱”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경찰이 일벌백계는커녕 잘못된 학습효과만 불러오는 부실 대응만 하면서 한국당을 향한 불법 행위의 강도를 더 심해지게 만드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