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3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압박하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여권의 이 후보자 감싸기에 ‘이성 상실’ ‘위선진보 강남좌파 카르텔의 여론호도’ 같은 원색적 표현을 동원하며 거세게 몰아붙였다.

자유한국당은 이 후보자 임명 강행을 위한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의 행보가 ‘이성 상실’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형연 청와대 법무비서관이 이 후보자의 배우자인 오충진 변호사와 인사청문회 돌파 방안을 논의했다고 한다”며 “게다가 조 수석과 민정수석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오 변호사의 해명 글을 퍼 날랐다. 이 후보자가 즉각 자진사퇴하거나 청와대가 지명을 철회해야 할 사안”이라고 꼬집었다.

전 대변인은 “청와대는 야당 모두가 반대하고 국민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후보자를 위해 컨설팅 업자 노릇까지 하고 있다”며 “민정수석실은 하라는 인사검증은 하지도 않고 SNS 돌격대가 돼 여론호도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문재인정권의 위선진보 강남좌파 카르텔이 얼마나 강한지 그들에겐 야당도 국민도 무시대상, 묵살대상일 뿐”이라고 쏘아붙였다.

전 대변인은 “더욱 가관인 것은 민주당이 내년 총선에서 조 수석을 우선 영입하겠다고 나선 것”이라며 “조 수석은 거듭된 인사 참사로 대한민국을 망조에 이르게 한 장본인이다. 속죄해야 할 사람을 인재로 간주하는 민주당은 국민을 너무 우습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미 선을 넘은 이미선 후보자와 청와대 조국·조현옥 수석의 동반 사퇴 그리고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 후보자가 12일 문제가 된 보유 주식을 전량 매각한 일에 대해서도 “주식을 판다고 자격 미비와 자격 상실이 사라지는 게 아니다”며 “돈으로도, 주식으로도 살 수 없는 게 있음을 진작 알았어야 했다”고 질타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