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1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가 아닌 민족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로 나서달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대통령과 대한국민을 모독하며 북한 편에 서라고 통첩한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정은은 대북제재 완화가 성과를 내지 못하자 급기야 공개석상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을 지목하며 북한과 한 편이 되라고 협박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이는 한·미 동맹은 걷어차고 한반도를 북한에 갖다 바치라는 얘기”라며 “대한민국의 안보가 백척간두의 위기에 섰다”고 경고했다.

전 대변인은 “가뜩이나 한·미 정상회담이 아무 성과도 없이 ‘노딜(No Deal)’ 빈손으로 끝난 마당에 김정은의 발언은 한·미 갈등과 남남갈등을 유발하기 위한 가증스러운 술책”이라며 “언제나 그랬듯 북한바라기의 끝은 이렇다”고 꼬집었다. 이어 “북한의 실체를 외면하고 냉엄한 안보현실을 망각한 안일한 접근이 김정은의 협박과 모욕으로 이어졌다. 우리가 자초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를 향해서도 날 선 비판의 목소리를 이어갔다. 전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언제까지 북한에 끌려 다닐 작정인가. 정부는 지금이라도 정신 똑바로 차리라”며 “대북정책을 전면 재검토하고 실질적인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를 강화해나가야 한다. 그것만이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