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천지. 국민일보 DB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이 15일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깨어나는 백두산 화산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백두산 화산활동의 감시·연구 활동을 공유하고 인도적 차원의 대응책을 통한 국가적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더불어민주당 심재권·이상민 의원이 공동 주최했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통일부가 후원했으며 지질자원연구원·포스텍박태준미래전략연구소·백두산화산마그마연구그룹이 공동으로 주관했다. 정계·학계·언론계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연구원은 백두산에서 2002~2005년 화산지진이 3000회 이상 감지됐고 천지가 부풀어 오르는 등 분화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백두산은 휴화산이 아닌 활화산으로 분류된다. 백두산 지하에서 거대한 마그마 방이 형성된 것으로 확인됐다.

백두산은 1903년 마지막으로 분출했다. 당시 방출된 에너지는 1980년 미국 세인트헬렌스 화산폭발의 1000배로 분석되고 있다. 백두산 최대 규모 분출은 고려 정종이 재위했던 946년에 발생했다. 당시 천지에서 분출된 화산재 등은 한반도의 절반을 1m 높이로 덮을 수 있는 양으로 추정되고 있다.

김복철 KIGAM 원장은 “민족의 영산인 백두산의 화산재해 피해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도록 연구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백두산 화산에 대한 남북 협력연구가 활성화돼 신뢰 회복의 출발점이 되고 안전한 통일 대한민국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기반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