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자유한국당의 공세도 수위도 높아지고 있다. 한국당은 이 후보자의 자진사퇴는 물론 청와대 인사 검증라인의 전면적인 ‘물갈이’를 요구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주식투자 의혹이 심각한 결격 사유로 지적되는데도 청와대가 임명을 강행할 움직임을 보인다”며 “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한 푼을 아껴야 하는 서민들의 마음을 알면서, 이 후보자를 후보자로 지명한 것인지 궁금하다”며 “이제는 이 후보자의 남편이 나서서 ‘주식 투자가 무슨 문제냐’, ‘강남 아파트를 살 것 그랬다’고 하는 등, 국민 마음을 무너트리는 망언을 늘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는 더 한심할 지경이다. 이런 말도 안 되는 인사에 대해서 국민 비판이 높아지자, 법무비서관은 후보자 남편에게 해명을 하라고 시켰고, 조국 민정수석은 이 글을 카톡으로 퍼 날랐다”며 “책임지고 물러나도 모자를 사람들이 국민을 상대로 여론 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일국의 인사를 책임지는 사람들이라고는 도저히 믿기 어려운 치졸한 행태가 아니냐”며 “대통령께서는 제발 주변을 둘러싼 ‘사람들 장막’을 걷어내고 국민 분노에 찬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을 향해선 “이미선 후보자를 즉각 사퇴시키고 청와대 인사라인 전체를 물갈이 해달라”고 촉구했다.

판사 출신인 나경원 원내대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판사로 임용됐을 때, ‘공정한 재판을 위해서 사건 생각을 머리에서 지워선 안 된다’라고 했던 선배 법권의 이야기가 아직도 귀에 생생하다”며 “(수천회의 주식거래를 한) 진보법조인의 색다른 윤리의식과 직업의식이 놀라울 따름”이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법관의 명예, 그리고 헌법재판관으로서 매우 부적격한 태도에 대해서 이 후보자 본인 스스로 사퇴하는 것이 답”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더 이상 오기인사를 관철하지 말고, 이 후보자를 놓아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전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