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세월호 5주기를 맞아 “세월호와 천안함, 둘 모두 깊은 슬픔과 아픔”이라며 “정치권부터 이 비극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유혹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일(16일)이면 세월호 5주기”라며 “5년이 지났지만 그 날의 아픔은 그대로”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10년 전 3월 26일의 천안함, 5년 전 4월 16일의 세월호, 둘 다 깊은 슬픔과 아픔을 남겼다”며 “단원고 학생들이 내 자식 같아서 슬펐고, 천안함 수병들이 내 아들 같아 슬펐다”고 했다.

유 의원은 “‘세월호가 인양되는 모습을 보면서 너무 힘들고 괴로웠다’, 이 말은 천안함 함미가 백령도 앞바다에서 가라앉던 날 함수에서 살아남은 이등병 수병의 고백”이라고 소개한 뒤 “정작 당사자들은 이렇게 말하는데 왜 우리 사회와 정치권은 서로 갈라져서 분열과 반목과 상호 비난을 멈추지 않은 것인가”라고 물었다.

그는 “두 비극이 더욱 가슴 아픈 것은 우리 사회가 둘로 갈라져 서로에게 생채기를 내어왔다는 사실”이라며 “어떤 죽음이 더 슬프고 덜 슬플 수 있겠나”라고 또 물었다. 진영 별로 나뉘어 서로 세월호 참사와 천안함 폭침 사건을 폄훼하고 반목하는 현상을 지적한 것이다.

유 의원은 “우리는 이제 통합과 치유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면서 “정치권부터 비극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유혹에서 벗어나 공동체의 통합과 치유의 길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가가 왜 존재하는지, 정치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정치권이 제대로 응답해야 한다”며 글을 맺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