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시작된 경찰 유착·성접대·횡령·마약 등 각종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윤모 총경이 유인석(34) 유리홀딩스 대표에게 추가로 2차례 골프 접대를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성매매 의혹을 받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에 대해서도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5일 서울 종로구 내자동 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윤 총경이 골프 접대를 2차례 받았다고 진술했는데 카드 내역 등을 확인해 보니 2건을 더 찾았다”며 “승리의 경우 (팔라완에) 같이 갔던 사람들에 대해 2명 정도 조사를 벌였고 비용은 계좌 등을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윤 총경, 유인석으로부터 골프 접대 추가 확인

앞서 경찰은 윤 총경과 유 대표가 6차례 함께 식사하고 2차례 골프를 쳤다고 밝혔다. 여기에 2회의 골프 접대가 추가로 드러났다. 경찰이 추가로 포착한 골프 자리에 승리가 동석했던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4차례의 골프 비용은 모두 유 대표 측이 지불했다. 6번의 식사 비용은 윤 총경이 2차례, 유 대표 측이 2차례씩 계산했다. 나머지 2차례는 현금으로 지불해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접대 액수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경찰은 윤 총경의 계좌나 골프장 출입과정 등에 대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대가성 여부에 집중하고 있다. 윤 총경과 유 대표의 진술이 엇갈리는 탓이다. 따라서 경찰은 윤 총경과 유 대표 사이에 있었던 전체 접대 횟수 및 액수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위반 정황이 있는지 등에 대한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지지부진한 것 아니냐는 우려에 “유착 관계의 경우 계좌나 카드 등을 확인하는 절차에 각각 영장이 필요하다”며 “시간을 끄는 것이 아니라 통상적인 절차”라고 강조했다.

“승리 성접대 정황 파악 중… 속단 아직 일러”

경찰은 2017년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파티에서 성매매가 있었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동행 여성 2명을 소환 조사했다. 이들은 “실제로 성관계가 있었지만 자발적으로 이뤄진 것”이라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찰은 승리가 여성들의 여행경비를 부담한 점을 근거로 성매매를 알선·제공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 계좌 등을 확보해 비용 처리 과정을 조사하는 중이다. 승리가 직접 부담한 여성들의 여행경비 액수는 파악이 됐으나 출처에 대해서는 더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승리의 신병처리와 관련해서는 “성매매와 횡령 의혹 등을 더 보고 판단해야 한다”며 “속단할 수 없다”고 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