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배알도 없느냐”고 몰아세웠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오지랖’ 발언을 제대로 받아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민경욱 대변인. 국민일보DB

민 대변인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 대통령의 북한에 대한 저자세 응대 방식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우리 정부를 향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할 것이 아니라 민족의 일원으로서 제정신을 가지고 제가 할 소리는 당당히 하면서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의 발언은 우리 정부가 그동안 적극적으로 맡아온 중재자 역할에 대해 당사자인 북한이 오히려 반감을 드러낸 것 아니냐는 우려를 자아냈다.

민경욱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문 대통령은 그러나 1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북한의 당사자 역할 요구 발언을 거론하지는 않았다. 다만 “서로의 뜻이 확인된 만큼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여건이 마련됐다”면서 “이제 남북 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또 어떤 형태로든 남북 정상회담 결과를 이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는 김 위원장이 드러낸 불신을 불식시키기 위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지금까지 북한이 내놓았던 발표문과 보도 수위를 봤을 때 단어 하나하나보다 종합적인 분석이 필요해 보인다”면서 “큰 틀에서 한반도 평화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는 게 우리의 숙제”라고 설명했다.

민경욱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민 대변인은 이에 대해 “참 성격도 좋으십니다. 배알도 없는가, 국민들이 묻습니다”라고 적었다.

민 대변인은 16일부터 7박8일간 투르크메니스탄과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에 나선 문 대통령의 행보도 비판했다.

그는 지난 14일 “아, 그냥 좀 쉬시지 뭘 또 중앙아시아 순방을 하시나”라면서 “국민들 눈엔 그냥 두루두루 부부동반 해외여행 다니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닌 걸 모르시나”라고 비꼬았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