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5주기인 16일 자유한국당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을 비하하는 돌출 발언들이 잇따라 나왔다. 황교안 당대표가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에 참석하고, 나경원 원내대표가 당 회의에서 희생자들을 위해 묵념한 것과 대비되는 모양새다.

차명진 한국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전 한나라당 의원)은 15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들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는다. 진짜 징하게 해 쳐먹는다”며 세월호 유가족들을 비난했다.



차 위원장은 “유가족들이 개인당 10억원의 보상금을 받았는데, 이를 이 나라 학생들의 안전사고를 위해 기부했다는 얘기는 못 들었다”며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 먹었다”고 했다.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을 못 쪼개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차 위원장은 특히 세월호 유가족들이 세월호 참사와 미흡한 진상규명에 책임이 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 대표의 형사처벌을 촉구한 것을 맹비난했다.


그는 “유가족들의 욕망은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며 “보통의 상식인이라면 내 탓이오 할 텐데 이자들은 ‘좌빨’들한테 세뇌당해서 그런지, 전혀 상관없는 남 탓으로 돌려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이어 “자식 팔아 내 생계 챙긴 것까진 동시대를 사는 아버지의 한 사람으로서 그냥 눈감아줄 수 있지만, 애먼 사람한테 죄 뒤집어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한다”며 “해당자를 죽이는 인격살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가족을 향해 “의심스러운 게 있다면 기자들에게 만천하에 폭로하라”면서 “만약 사실무근이면 지구를 떠나라”고까지 했다.



4선 중진인 정진석 의원도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에 받은 메시지라며 “세월호 그만 좀 우려 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는 글을 올렸다.

논란의 발언들이 당 안팎에서 터져나온 가운데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리는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에 참석한 뒤 공원에 있는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을 방문할 예정이다.

앞서 황 대표는 “가슴 속에 큰 상처를 안고 살아가고 계시는 피해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세월호 5주기를 추모했다.

나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 시작 전 세월호 희생들을 위해 묵념을 한 뒤 “어린 자식을 안타깝게 잊은 어머니와 아버님의 아픔을 나눠 지고 싶다”고 애도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