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차명진 경기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전 한나라당 의원)의 ‘세월호 비하’ 발언에 대해서 유감의 뜻을 밝혔다. 차 위원장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들이) 정말 징하게 해 처먹는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나 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차 위원장의 발언이 유가족이나 피해자분들에게 아픔을 드렸다면 이 부분에 대해서 유감을 표시한다”고 말했다

차 위원장의 윤리위 징계 여부에 대해서는 “당 대표가 결정할 일이다“면서도 “검토해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픔을 드린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시한다”고 거듭 전했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한국당의 태도가 일관적이지 않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다. 세월호 유가족의 아픔을 우리가 정말 나눠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역사를 만드는 데 있어 앞으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국회가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나 원내대표는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리는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는 참석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차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숙여 용서를 빈다”며 비하 발언을 사과했다.

그는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박근혜 전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한 나머지 감정적인 언어로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했다”며 “가족들 아픈 상처가 저로 인해 도졌다는 생각에 괴롭고 송구스럽다”고 했다.

차 위원장은 비하 발언과 관련해 페이스북 방송활동을 전면 중단하겠다고도 밝혔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