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자유한국당 경기 부천 소사 당협위원장(전 한나라당 의원)이 16일 ‘세월호 비하’ 발언에 대해서 사과의 뜻을 밝혔다. 차 위원장은 어제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이 징하게 해 처먹는다”는 비하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차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 숙여 용서를 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한 나머지 감정적인 언어로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했다”며 “가족들의 아픈 상처가 저로 인해 도졌다는 생각에 괴롭고 송구스럽다”고 해명했다.



그는 “세월호 희생이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거 같아서 순간적인 격분을 못 참았다. 저의 부족한 수양 때문이다”며 거듭 사과했다.

그러면서 “깊이 반성하며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머리숙여 사과드린다”며 “반성하는 의미에서 페북과 방송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차 위원장은 어제 페이스북을 통해 “세월호 유가족들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는다.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는 비하글을 적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