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를 두고 “우리 모두의 상실이다. 함께 위로하며 복원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노트르담 대성당은 인류 역사의 중요한 보물 중 하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참담하지만, 누구보다 프랑스 국민들의 안타까운 마음이 클 것”이라며 “재건하는 과정에서 우리의 인류애는 더 성숙하게 발휘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프랑스 국민들의 자유와 평등, 박애의 정신은 화재에 결코 꺾이지 않는다”며 “마크롱 대통령께서도 용기를 잃지 않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