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세월호를 가슴에 간직한 평범한 사람들이 세상을 바꾸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이해 문재인 대통령이 유가족을 위로하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은 16일 오전 9시에 SNS를 통해 세월호 진상규명과 처벌을 철저히 할 것이며 참사 이후의 세상은 조금씩 변화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갈무리

문 대통령은 단순 추모에 그치지 않고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은 철저히 이뤄질 것”이라면서 “세월호의 아픔을 추모하는 것을 넘어 생명과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선언하는 공간인 ‘4·16 생명안전공원’도 빠르게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유가족의 마음도 위로했다. 지난 3월 17일 광화문에 안치됐던 희생자 영정의 자리를 옮긴 이안식을 언급하며 “5년 동안 국민과 함께 울고 껴안으며 위로를 나누던 광화문을 떠나는 유가족들의 마음이 어떠셨을지 다 가늠되지 않는다. 아이들이 머물렀던 자리는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사고를 대비하는 공간이 되었다는 것이 유가족께 작은 위로가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참사 이후 우리 사회의 변화에 대해서도 짚었다. “5년 동안 변화도 많았다. 안전에 대한 자세가, 이웃을 걱정하고 함께 공감하는 마음가짐이 달라졌다”면서 강원 지역 산불에서 주민들이 거동이 불편한 이웃을 서로 챙겼던 이야기를 언급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세월호의 아이들을 기억하는 평범한 사람들의 행동이 이 나라를 바꾸고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아이들을 기억하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정부의 다짐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약속드린다”라면서 “유가족께도 깊은 위로를 전한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2014년 8월 26일 서울 광화문 광장 세월호 참사 단식 농성장에서 8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던 당시 문재인 의원. 뉴시스

문 대통령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시절인 2014년 8월 19일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유민아빠’ 김영오씨의 단식농성을 말리기 위해 방문했다가 9일간 동조 단식을 한 바 있다. 지난 4주기에도 문 대통령은 “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저의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유미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