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 문형배·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다. 야권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정국 경색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문형배·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국회에 오는 18일까지 재송부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16일 밝혔다.

윤 수석은 “인사청문회법 제6조 등에 따른 요청”이라며 “헌법재판소의 업무 공백을 줄이기 위해 서기석 재판관과 조용호 재판관의 임기가 만료되는 4월 18일을 기한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가 18일까지 보고서를 보내지 않을 경우 19일 두 후보자에 대한 인사를 재가할 방침이다. 그럴 경우 두 후보자는 19일부터 임기를 시작하게 된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