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여당 지도부에게 최저임금 결정 구조 개편안과 탄력근로제 개선 법안을 통과시켜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6일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출국길에 환송 나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를 만나 “국회에서 최저임금 결정 구조와 탄력 근로제 개선 관련 법안을 통과시켜 달라”고 당부했다고 청와대 윤도한 수석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최저임금 결정 구조 개편과 탄력 근로제 개선을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여야 합의가 어려우면 중앙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돌아와서 여야정 협의체를 가동해 쟁점 사안들을 해결하는 게 좋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진상 규명 위원회 구성도 끝맺어 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5월 18일이 오기 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진상 규명 조사위원회’ 구성을 마무리 지어달라”고 밝혔다. 이에 홍 원내대표는 “군 경력도 조사위원 자격 요건에 포함하는 방향으로 법을 개정해 자격 미달로 탈락한 자유한국당 추천 위원이 조사위원에 임명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에 국민이 대단한 역할을 했다”며 “복구에 차질이 없도록 모든 조치를 해달라”고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에게 지시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