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출국하기 직전인 16일 오후 12시37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의 공군 1호기 위에 태극기가 거꾸로 걸려 있다. 성남=이병주 기자

공군이 대통령이 탑승하는 공군1호기 태극기 논란에 대해 인정했다. 태극기 사고가 이어지면서 외교 의전과 관련한 책임론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공군 측은 16일 “준비 과정에서 현장 요원의 실수가 있었다. 이런 실수가 재발하지 않도록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공군 1호기는 공군 15특수임무비행단이 관리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떠났다. 이날 오후 12시37분 청와대 사진기자단이 찍은 사진에 따르면 1호기 앞부분에 꽂혀있는 태극기가 거꾸로 되어 있었다. 태극문양의 빨강색이 아래에, 파란색이 위로 배치돼 있었다. 24분 후인 오후 1시 1분 문 대통령 내외가 1호기에 탑승할 당시에는 태극기가 다시 정상적으로 배치됐다.

태극기가 다시 올바르게 배치됐지만 태극기와 관련한 의전 실수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일 오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진행된 조현 외교부 제1차관과 페르난도 발렌수엘라 스페인 외교차관 간의 제1차 한-스페인 전략대화에서 구겨진 태극기가 세워져 논란이 일었다. 외교부는 행사 나흘 만인 지난 7일 담당 과장의 보직을 해임하면서 사건을 무마시켰다.

또 4·11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한 문 대통령 내외를 맞이한 미국 의장대가 의전 행사에 ‘색이 바랜 태극기’를 사용한 것도 문제가 됐다. 미국 측은 16일 문 대통령의 방미 당시 외교 결례 논란이 일었던 ‘색이 바랜 태극기’를 교체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