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8회 국회를 빛낸 바른정치언어상 시상식'에 수상자로 참석한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자신에 대한 당 윤리위 소집 예정 문자메시지를 본 뒤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항의성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4선 중진인 정 의원은 세월호 5주기를 앞두고 받은 메시지라며 “세월호 그만 좀 우려 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는 글을 SNS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