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환경노동위원들이 미세먼지 대책 촉구를 위해 중국을 방문하려고 했지만, 중국 당국이 공식적인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16일 알려졌다. 한국 국회의원들의 방중을 중국 측이 거절하면서 중국의 미세먼지 책임 회피 논란이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환노위에 따르면, 여야 환노위원 8명은 지난 2일 중국 생태환경부와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를 방문하겠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5일 “한국 의회 방중단의 방문을 거부한다”는 공문을 국회로 보냈다. 중국 당국은 “얼마 전 이낙연 국무총리도 중국을 방문했는데 굳이 국회에서 또 미세먼지 문제로 올 필요가 있냐”는 의사를 밝혀온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국회 원내대표단에서 추진했던 방중단도 미세먼지 관련 일정을 잡으려 했지만 무산됐다. 뿐만 아니라 문희상 국회의장도 다음달 초 예정된 방중 일정을 아직 확정 짓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중의사를 타진한 지 사흘 만에 중국이 공식적으로 거부 입장을 밝힌 것은 외교적으로도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미세먼지의 책임을 놓고 한중간 책임 소재 갈등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