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진주 아파트 화재 사건과 관련해 사상자가 18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중 사망자는 5명이며 중경상을 입은 주민은 5명으로 집계됐다. 또 연기흡입과 정신적 충격 등으로 병원으로 이송된 주민은 8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17일 오전 4시32분 경남 진주시 가좌동의 한 아파트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이 아파트 4층에 거주하고 있는 안모(42)씨가 집에 불을 지른 뒤 2층 계단에서 대피하려고 집 밖으로 나온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렀다.

이 과정에서 안씨는 직접 “불이야”라고 외친 것으로 전해졌다. 불은 20여 분 만에 꺼졌지만, 이 사고로 여성과 노인, 어린이까지 5명이 숨졌고 13명이 다쳤다. 사망자 가운데 12살 어린이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사망자 또는 부상자들은 모두 안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린 것으로 파악됐다. 부상자 5명 중 3명은 크게 다쳐 사망자가 또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화재 직후 112에는 “흉기로 사람을 찌른다” “사람들이 대피하고 있다”는 신고가 잇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출동한 경찰은 테이저건을 쏴 안씨를 붙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 결과 안씨는 임금체불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방화를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범인이 현재 횡설수설하고 있다”며 “범행 동기 파악은 어려운 상태지만 술을 마시진 않았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