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들 징하게 해 처먹는다’는 막말로 논란을 겪고 있는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아내와 냉전 중이라고 한다. 과거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소속 교사들의 명단 공개 여파로 손해배상금을 충당하느라 집을 팔아야 했는데 이번 발언으로 또다시 세월호 유가족 등에게 고소 고발을 당할 처지에 놓였기 때문이라고 한다.

노영희 변호사. 김어준 뉴스공장 캡처

노영희 변호사는 17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차 전 의원의 근황을 소개했다.

차 전 의원과 방송을 함께 하며 친분을 쌓은 노 변호사는 “비하 발언 이후 어제(16일) 오전 차 전 의원에게 전화를 해서 ‘그러다 큰일 난다. 민형사상 처벌받는다. 손해배상 하느라 집이 망하겠다’고 전했다”면서 “그렇잖아도 차 전 의원은 전교조 문제로 집을 팔아 부인에게 말도 못 하고 살았는데 이번 비하 발언 때문에 사모님과 냉전 상황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노 변호사는 차 전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 비하 발언을 뒤늦게 후회했다고도 했다. 그는 “처음엔(페이스북에 비하 글을 올릴 때는) 확신범이었던 것 같은데 중간에 돈이 엮이니까 마음이 바뀌어 사과문을 올렸다”면서 “물론 지금은 반성은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차명진 전 의원. 국민일보DB

차 전 의원은 세월호참사 5주기 하루 전인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썼다.

그는 “그들이 개인당 10억원의 보상금을 받아 이걸로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얘기는 못 들었다”며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 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 나 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고 적었다. 이어 “(유가족들이)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전 대통령), 황교안(한국당 대표)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차 전 의원은 “에먼 사람한테 죄 뒤집어 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자를 죽이는 인격살인”이라며 “정 의심스러운 게 있으면 당신들이 기레기들(기자를 비하하는 속어) 꽉 잡고 있으니 만천하에 폭로해라”라고 적었다. 이어 “대신에 그거 조사해서 사실무근이면 지구를 떠나라. 지겹다”고 말했다.

차명진 페이스북 캡처

논란이 일자 차 전 의원은 16일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 숙여 용서를 빈다”는 사과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는 “제가 한국당의 황교안 대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한 나머지 감정적인 언어로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했다”며 “가족들의 아픈 상처가 저로 인해 도졌다는 생각에 괴롭고 송구스럽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깊이 반성하며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번 머리숙여 사과드린다”며 “반성하는 의미에서 페북과 방송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차 전 의원은 김문수 전 경기지사의 최측근으로 김 전 지사와 함께 민중당(1990~1992년 존재했던 진보정당) 활동을 하다가 김 전 지사가 신한국당으로 입당해 국회의원이 되자 보좌관을 맡았다. 김 전 지사가 경기지사가 되자 경기도 공보관 등을 역임했고, 2006년 7월 보궐선거(17대 국회)에서 부천 소사 지역구 의원으로 배지를 달아 18대 총선에서 재선했다. 하지만 19대, 20대 총선에서는 같은 지역구에 출마해 낙선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