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세월호 유가족을 향한 전·현직 한국당 의원들의 막말에 대해서 사과했다. 전날 차명진 전 한나라당 의원과 정진석 의원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즉각 사과 입장문을 낸 데 이어 거듭 유족에게 사죄의 뜻을 밝힌 것이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아직 유가족이 마음의 상처를 안고 있고, 지난 정부에 대해 마음을 풀지 못하는 분도 있다. (그런데도) 당 일각에서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적절한 발언이 나왔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유가족과 국민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는 것은 물론 표현도 국민감정에 맞지 않았다”며 “일부 국민이 이런 생각을 한다고 해도, 당에서 이런 얘기를 꺼내는 것 자체가 옳지 않은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시 한번 국민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논란을 일으킨 의원들에 대해서) 당 윤리위 차원의 조치를 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는 “국민 신뢰를 받기 위해 뼈를 깎고 있는데, 한마디 말로 모든 일이 물거품이 될 수 있다”며 “말 한마디, 행동 하나도 국민 입장에서 생각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세월호가 징글징글하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며 이를 페이스북에 올려 파장을 일으킨 정진석 의원도 사과글을 올렸다.

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비명에 숨진 단원고 학생, 선생님들, 유가족의 아픔이 이제는 아물기를 기원하는 마음은 누구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어제 제가 페이스북에 올린 짧은 글로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아침에 친구가 제게 보내 준 짧은 글을 무심코 올렸다. 제 생각이 짧았다”며 “세월호가 더 이상 정쟁의 대상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뜻을 정치권에 던지고 싶었을 뿐, 세월호 유가족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정 의원은 막말 논란과 관련해 당 윤리위에서 상세하게 소명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중진의원 회의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