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전·현직 한국당 의원들의 ‘세월호 막말’에 대해서 “당 대표가 방패막이가 돼야 한다”고 했다. 황교안 대표가 막말 의원들에 대한 당 윤리위 차원의 조치를 주문한 직후에 나온 발언이다.

홍 의원은 이날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세월호, 5․18 막말 관련해서 이런저런 말이 있다. 여당과 어용 시민단체들이 우리 당에 막말을 쏟아내며 당의 결단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전쟁은 이미 시작됐다”며 “당 대표가 단호하게 대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당 대표가 우리 식구들을 보호해줘야 하고, 우리 식구들이 더 힘내서 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당 대표도 원내대표도 잘못한 것은 잘못한 거지만 이런 일을 딛고 어려움을 돌파해나갈 수 있도록 방패막이가 돼주셔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어제 세월호 막말이 논란이 되자 즉각 유감을 표명하고 해당 의원들의 윤리위 회부 의사를 밝혔다. 당 안팎에서 신속한 대처라는 평가가 나왔지만 하루 만에 중진 의원이 당의 움직임에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출한 셈이 됐다.

황 대표는 즉답을 피했다. 황 대표는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징계도 중요하고 (황 의원이 말한) 수습도 중요하다”면서도 “더 중요한 것은 국민이다. 국민의 뜻을 감안해 합당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