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왼쪽) 전 자유한국당 의원. 오른쪽은 차 전 의원 대학 동기 카톡방. 페이스북

세월호 희생자와 유족에게 원색적인 비난을 퍼부은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울대 79학번 동기들에게도 질타를 받은 사실이 공개됐다.

이영성 한국일보 편집인은 17일 페이스북에 “동기 카톡방에서 나간 차명진”이라며 “어제 평소 점잖던 김학노 영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차명진을 험한 말로 꾸짖었다. 군부 독재에 저항하던 명진이가 어쩌다 이 지경이 됐는지”라고 적었다.

이 편집인이 공개한 카톡방 캡처 사진에 따르면 김 교수가 “차명진 정신 언제 차릴래?”라고 질타하자, 차 전 의원은 아무런 대답 없이 카톡방에서 나갔다. 김 교수는 차 전 의원을 초대한 뒤 “어딜 도망가”라고 했고, 차 전 의원은 다시 나갔다.

김 교수는 이에 “없는 자리에서 욕하기도 뭐하고 아무튼 명진이는 오늘부터 완전 아웃이다”라고 단호히 말했다. 카톡방에 있던 다른 동기도 “예전부터 아웃이었다”라고 했다.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오후 8시30분쯤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글에는 ‘뼈까지 발라먹고’ 등 원색적인 표현이 담겼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차 전 의원은 16일 오전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숙여 용서를 빕니다”라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사과했다.

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차 전 의원 발언에 대한 징계 논의를 위해 중앙윤리위원회를 소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차 전 의원은 한국당 전신인 한나라당 소속으로 17, 18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현재 한국당 경기 부천소사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