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전 4시32분쯤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방화 및 묻지마 살인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용의자 안모(42)씨가 고개를 숙인 채 진주경찰서 유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