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인스타그램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가 브래지어 미착용 논란에 “시선 강간이 더 싫다”고 소신을 밝힌 후 근황을 공개했다.

설리는 16일 인스타그램에 하늘색 반소매 크롭티(배가 보이는 티셔츠)와 청바지를 입고 찍은 사진을 올렸다.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듯 가슴 라인이 드러났다.

설리는 그간 ‘노브라(노 브래지어) 논란’에 시달려왔다.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로 달라붙는 상의를 입는 설리에 대해 네티즌은 “민망하다” “관심받기 위한 행동”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설리의 당당한 모습이 보기 좋다는 의견도 있었다.

설리는 지난 8일 이 같은 논란에 입을 열었다. 그는 인스타그램 생방송 도중 “왜 브래지어를 입지 않느냐” 등의 네티즌 댓글에 자신의 가슴 부분을 움켜쥐는 행동으로 대응했다. 지인이 “노브라에 대한 비난이 아닌, 걱정일 수 있다”고 설명하자 “나는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시선 강간이 더 싫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