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240석을 목표로 내년 총선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8월 당 대표 취임 당시 밝혔던 ‘20년 집권론’에 이은 ‘240석 싹쓸이론’을 새롭게 내세운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민주당 원외지역위원장 총회에서 “원외지역위원장 125명이 내년 총선에서 다 당선되면 총 240석, 비례대표 의원까지 합하면 260석쯤 될 것”이라며 “실제로 (민주당이) 지난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둬 지역 기반이 좋아졌기 때문에 충분히 꿈꿔볼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내년 총선 승리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여러분들에게 주어진 사명이 총선”이라며 “내년 총선 승리에 따라 나라 명운이 달라진다”고 말했다. 이어 “당 대표가 마지막으로 맡는 공직이라고 여러번 말씀드렸는데,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면 충분히 재집권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총선룰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이 대표는 “공천은 우리 후보가 없는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면 전략공천을 안 하겠다”며 “모두가 다 경선한다고 생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실제로 당내 공천으로 당내 분열이 생기면 총선 전체에 영향을 미치니 그런 일이 없도록 각별하게 경선을 관리하겠다”고 언급했다.

또 이 대표는 원외지역위원장들에게 “선거에 나가면 당선돼야 한다”며 “나는 (선거에서) 떨어지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이날 민주당 원외지역위원장 총회에는 원외지역위원장 125명 중 74명이 참석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회장으로 김성곤 서울 강남갑 위원장을, 감사로 이재준 경기 수원갑 위원장을 선출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