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선수 오재원. 뉴시스

프로야구 두산베어스 내야수 오재원이 성매매 등 범죄 정황이 다수 포착된 일명 ‘승리 게이트’에 연루됐다는 루머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오재원은 17일 인스타그램에 “제가 사랑하는 동료, 팀, 가족을 위해 매일 노력 중”이라며 “그분들에게 더 이상 해를 끼치지 않게 바로 잡고 가야할 것은 바로 잡아야할 것 같다”며 입을 열었다.

오재원 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제가 끊은 티켓 영수증이다. 두 장 모두 제가 계산을 했고 왼쪽은 제 전 여자친구의 영수증”이라며 함께 올린 항공권 티켓 영수증 사진 두 장을 설명했다. 이어 “정식 초대는 그분(여자친구)이 받은 거였고 저는 한사코 거절하다 따라가게 된 것”이라고 했다.

또 “여자친구와 가는 여행에서 그런 접대를 받을 수 있겠느냐”며 “제 사생활과 지난 얘기들을 이런 식으로 해야만 하는 이 상황이 너무 싫다”고 억울해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더 이상의 왜곡을 참거나 방관하지 않겠다”는 경고도 덧붙였다.

앞서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가수 승리의 생일파티에서 유흥업소 여종업원들과 남성들 사이에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당시 승리 측이 여성들의 여행경비를 모두 부담한 점을 볼 때 이를 대가로 성매매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경찰의 입장이다. 생일파티에는 외국인투자자를 비롯해 승리의 지인 다수와 유흥업소 여종업원 8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 오재원 입장 전문

재조정을 위해 열심히 훈련하고 있습니다.

제가 사랑하는 동료,팀,가족을 위해 매일을 노력중입니다. 그래서 그 분 들에게 더이상 해가 끼치지 않게 바로 잡고 가야할것은 바로 잡아야할거 같습니다.

위에 사진은 제가 항공권 티켓을 끊은 영수증입니다. 두장 다 제가 계산을 했고 왼쪽의 여자분은 제 전 여자친구의 영수증이구요 정식초대는 그 분이 받은거였고 전 리조트 제공이라는 성의가 너무 부담스러워 한사코 거절을 하다 따라가게 된거였습니다.

여자친구와 여행을 가는데 그런 접대를 받을수있을까요? 제 사생활을, 또 지난 얘기들을 이런식으로 해야만 하는 이 상황이 너무 싫습니다. 그래도 또 전 동료들 가족들 위해 최선을 다할것입니다. 그러나 앞으로 더 이상의 왜곡들 참거나 방관하지 않을것입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