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자유한국당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240석을 목표로 내년 총선을 준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황당무계한 발언”이라며 “보궐선거 참패 이후 민심을 어떻게 오독하면 저런 말을 할 수 있는지 의아하다”고 비판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집권 여당 민주당이 오로지 총선에만 혈안이 된 모습”이라면서 “민주당 눈에 국민들은 그저 걸어 다니는 표로밖에 보이지 않느냐”고 꼬집었다. 그는 이 대표 발언을 언급하며 “보궐선거 참패 이후 민심을 어떻게 오독하면 당대표가 저런 말을 할 수 있느냐”며 “황당무계한 목표도 우습지만 그렇게 되려면 제발 경제 살릴 일부터 해야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앞서 민주당 원외지역위원장 총회에서 “원외지역위원장 125명이 내년 총선에서 다 당선되면 총 240석, 비례대표 의원까지 합하면 260석쯤 될 것”이라며 “실제로 (민주당이) 지난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둬 지역 기반이 좋아졌기 때문에 충분히 꿈꿔볼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