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현지시각) 아시가바트 국립독립광장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뉴시스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아시가바트 대통령궁에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국내 기업의 에너지·플랜트사업 진출 지원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공동언론발표에서 “지난해 준공된 투르크메니스탄 최초의 대규모 가스화학단지, 키얀리 플랜트 사례에서 보듯 투르크메니스탄과 한국은 최적의 협력 파트너”라며 “현재 투르크메니스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플랜트 사업에 더 많은 한국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대통령께서도 한국 기업과의 협력을 중시하겠다고 말씀해주셔서 큰 힘이 됐다”며 “우리는 양국이 가진 장점을 적극 활용해 제2, 제3의 키얀리 협력모델을 계속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정상은 산업인력 육성, 보건·의료·디지털 분야 협력에도 합의하고 한반도와 중앙아시아의 평화 번영을 위해 노력하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

앞서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공장을 같이 가게 됐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키얀리 플랜트를 방문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을 격려하기 위해 방문키로 했는데 동행하신다고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경제 협력을 조속히 강화하는 게 중요한 방향 중 하나”라며 “우리나라 산업을 발전시키는 데 한국 기업들이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사의를 표했다.

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