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잉글랜드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27)이 또 골망을 흔들었다. 그것도 3분 사이 연속으로 동점골과 역전골을 동시에 성공시켰다. 손흥민의 골에 관객들도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방송화면 캡처

토트넘은 18일 한국시간으로 오전 4시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와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을 치렀다. 손흥민은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최전방 투톱으로 선발 출전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이 링크나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토트넘은 전반 4분 만에 라힘 스털링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그러나 손흥민은 곧바로 반격했다. 전반 7분 델리 알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장기인 오른발로 강하게 쏘아 올렸다. 공은 골키퍼 다리를 맞고 다소 꺾였지만 그대로 골문을 향하면서 동점골을 만들었다.






3분 후 손흥민이 쏘아 올린 공이 또다시 골망을 흔들면서 역전했다. 전반 10분 페널티박스 왼쪽 측면에서 오른발로 강한 슛을 날렸고 순식간에 골망을 갈랐다.



그러나 맨시티도 이에 지지 않고 전반 11분 베르나르두 실바가 동점골을 기록하며 2대 2가 됐다. 이후 토트넘은 전반 21분에 스털링에 역전골을 내주면서 2대 3으로 뒤졌다.







손흥민 인스타그램 캡처

후반 들어 맨시티는 더욱 거세게 토트넘을 몰아쳤다. 후반 14분 맨시티 세르히오 아구에로의 4번째 골이 나왔다. 벼랑 끝에 몰린 토트넘은 후반 28분에 페르난도 요렌테가 골망을 흔들면서 한 골을 만회했다. 주심은 요렌테의 손에 공이 스친 것처럼 보여 비디오 판독을 했지만 득점으로 인정했다. 이후 추가 시간이 주어졌지만 반전 없이 경기가 종료됐다.

이날 토트넘은 맨시티에 3대 4로 패했다. 그러나 지난 1차전에서 1대 0으로 승리한 토트넘은 합산 스코어 4대 4 동률을 이뤘고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4강 진출에 성공했다. 토트넘은 지난 1961-62시즌 유로피언컵에서 준결승전에 오른 뒤 무려 57년 만에 쾌거를 이뤘다. 손흥민도 챔피언스리그 4강은 처음이다. 앞서 한국인으로는 박지성과 이영표가 4강 진출에 성공했었다.

그러나 손흥민은 4강 1차전엔 출전할 수 없게 됐다. 손흥민이 후반 3분 아크 정면에서 케빈 데 브루잉을 저지하다 경고를 받았기 때문이다. 4강 1차전은 한국시간으로 5월 1일과 2일 사이 열린다. 2차전은 5월 8일과 9일 사이로 예정됐으며 결승은 6월 2일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