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청와대의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 강행 움직임에 대해서 “최후통첩이다.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인사 책임자인 조국 민정수석을 파면해야 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후보자에 대해 과반이 넘는 국회의 야당들이 결사반대하고 국민의 55%도 부적격 인사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이제는 법원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오는데 청와대와 여당만 문제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후보자는 이미 도덕성과 자격에 있어 낙제점을 받았다. 후보자 남편은 점심시간에 주식거래를 했다고 변명했지만 실제로는 90% 가까이 업무시간에 했음이 드러났고, 내부 정보나 이해충돌 문제가 없다고 강변했지만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얘기”라며 “부부합작으로 국민들에게 거짓말을 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조국 민정수석 한 사람을 구하기 위해서 명백한 결격사유까지도 덮고 넘어가겠다는 것이냐”며 “법률도 국회도 여론도 모두 무시하고, 헌법재판소마저 자신들의 이념 코드로 장악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 대통령께서 하실 일은 순방 중 전자 결재가 아니라, 잘못된 인사를 국민들게 사과하는 것”이라며 조 수석의 파면을 요구했다.

그는 “만약 대통령이 끝내 임명을 강행한다면, 우리 당은 원내외의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국민과 함께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다”며 “당의 최후통첩을 대통령이 무겁게 받아들이고, 이제라도 올바른 판단을 해야 한다”고 거듭 경고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