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장 앞에서 당직자들의 제지로 입장을 못하자 항의하고 있다. 이 의원은 손학규 대표에게 '찌질하다' 등의 발언으로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1년 정지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오전 9시22분에 의총장에 도착한 이 의원은 4분 뒤인 26분쯤 등장한 이혜훈 의원을 따라 의총장 안으로 들어갔다.

윤성호 기자 cybercoc@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