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보궐선거에서 참패한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심해지는 가운데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 손학규 대표가 들어서고 있다.


이날 의총은 최근 격화된 당내 갈등과 선거법 개정안의 패스트트랙 처리 문제를 둘러싸고 지도부 사퇴까지 주장하는 '바른정당'계와 이에 반발하는 '국민의당'계의 대립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