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대통령궁 연회장에서 열린 국빈 만찬에 참석해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기업이 투르크메니스탄 투르크멘바시에 건설한 대규모 석유화학 단지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를 방문한다.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은 외국 정상의 기업 현장 방문에 이례적으로 동행해 영접하며 파격 의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정학적 위치를 바탕으로 교통허브화를 꾀하는 투르크메니스탄과 우수한 정보통신기술 및 건설 인프라를 보유한 한국의 경제·산업 협력 강화를 위한 방안이다.

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를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양국 간 경제협력 강화 구상을 밝힐 예정이다. 이 플랜트는 현대엔지니어링·LG상사 컨소시엄 등 한국 기업이 수주해 착공한 지 47개월 만인 지난해 10월 완공했다. 전체 공사비만 30억 달러(약 3조4000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정부는 천연가스 매장량 세계 4위인 투르크메니스탄과 대규모 플랜트 건설을 매개로 건설·운영·위탁판매 전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먼저 투르크멘바시 공항으로 이동해 문 대통령을 영접한다. 이를 위해 양국 선발대는 17일 저녁 투르크멘바시로 이동해 전체 동선을 점검했다. 투르크메니스탄 수도인 아시가바트 시내 곳곳에는 “투르크메니스탄과 한국의 관계는 매우 중요합니다” 등의 한국어 문구가 전광판에 휘날렸다. 공식환영식에서는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예포를 발사하며 문 대통령을 예우했다.

아시가바트=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