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장 앞에서 당직자들의 제지로 입장을 못하자 항의하고 있다. 이 의원은 손학규 대표에게 '찌질하다' 등의 발언으로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1년 정지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오전 9시22분 의총장에 도착한 이 의원은 26분쯤 등장한 이혜훈 의원을 따라 의총장에 들어 갔다. 윤성호 기자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장 앞에서 문전박대 당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 대해 ‘찌질이’ 등의 발언으로 당원권 1년 정지 징계처분을 받은 이 의원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열린 의원총회 입장이 거부되자 강하게 반발했다. 9시22분쯤 도착한 그는 “이러려고 당원권을 (정지)했느냐, 부끄러운줄 알아야지”라며 “나 민주주의 대표하는 국회의원이야”라고 고함쳤다. 입장을 제지하는 당직자를 향해서는 “니네 수장이 누구냐, 원내대표냐”고도 했다. 이 의원은 뒤늦게 도착한 이혜훈 의원이 회의실로 입장하자 그 틈을 타 당직자를 밀치고 먼저 들어갔다.

이에 대해 이 의원실 측은 “원내 행정실로부터 ‘총회장에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을 확인까지 받고 갔는데 현장에서 당직자들이 막아섰다”며 “상황을 설명했는데도 계속 진입을 막아서 항의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실 해명에 대해 바른미래당 측은 “원내 행정실에서 의총장 입장 확인을 한 것이 아니라, 기획조정국에서 확인한 것”이라고 정정했다.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장 앞에서 당직자들의 제지로 입장을 못하자 항의하고 있다. 이 의원은 손학규 대표에게 '찌질하다' 등의 발언으로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1년 정지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입장을 거부당한 이 의원은 잠시 후 도착한 이혜훈 의원을 따라 의총장에 들어갔다. 윤성호 기자

앞서 이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선거제 개편안) 패스트트랙을 강행 처리한다는 얘기를 듣고 왔다”며 “의결권 박탈이 이것을 강행하기 위한 꼼수였는지 묻고싶다”고 전했다. 또 “(선거법) 강행처리가 대한민국 선거제도, 권력구조, 의회정치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걸 막아야 한다는 생각에서 참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제 파탄, 외교 파탄으로 국민은 죽을 지경인데 야당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여당과 야합해 선거법을 개정해 살아남고자 하는 것은 추하기 짝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선거법에 눈이 어두워 공수처법과 바꿔먹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