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내의 한 돼지농장. 기사와 무관. 뉴시스

정부가 최근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에서 번지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북한 측과 관련 협의를 추진키로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8일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중국과 몽골 등 주변 국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하고 있는 것과 관련한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협력 필요성을 북측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북한 내 발병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 당국자는 또 “정부는 남북 간 협력 필요한 여러 사안에 대해 수시로 협의하고 있으며,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북측과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측이 이른바 ‘남측 접촉금지령’을 내렸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는 앞서 지난 15일 공개한 ‘세계 조기경보-식량안보 및 농업에 관한 조기행동 보고서’ 등에서 북한을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으로 인해 가축건강의 위험에 직면한 ‘매우 위험’ 국가에 포함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만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제1종 가축전염병이다.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발병 시 치사율이 100%에 이르며, 국내 유입 때는 막대한 피해가 우려된다.이 때문에 대부분 국가에서 살처분 정책을 시행 중이다. 이 병에 걸린 돼지에는 고열과 함께 몸이 푸르게 변하거나 비틀거리는 증상이 나타난다. 소·닭 등 다른 가축에는 전염되지 않고 인체에도 아무런 영향이 없다.

한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19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로 출근할 예정이다. 정례 소장 회의가 열릴지는 확정되지 않았다.

신유미 인턴기자,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