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캄차카반도의 틸리치키 마을에서 지난 16일(현지시간) 포착된 북극곰. 비쩍 마른 몸의 북극곰은 잔뜩 지친 모습으로 음식을 찾아 마을을 돌아다녔다. AP뉴시스

러시아 극동지역에서 앙상한 모습의 북극곰 한 마리가 발견됐다.

AP통신은 비쩍 마른 북극곰 한 마리가 캄차카반도의 틸리치키 마을에서 먹이를 찾아 서성거리는 모습이 발견돼 주민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고 17일(현지시간)보도했다. 이 북극곰의 서식지는 마을에서 북쪽으로 700km 떨어진 추코트카인 것으로 추정됐다.

현지 주민들의 목격담에 따르면, 북극곰은 먹이를 찾아 700km나 이동했기 때문에 매우 지친 모습이었다.

국제 환경운동단체 그린피스의 블라디미르 추프로는 “기후변화로 북극곰의 먹이가 줄어들고 사냥 환경은 점점 더 나빠지고 있다”며 “북극곰에 가장 쉬운 해결책은 사람 가까이 접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먹이 사냥을 위해 인가에 접근한 북극곰으로 인해 인간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이야기다.
Alina Ukolova 가 포착한 북극곰 모습. alinaukolova 인스타그램 캡처

현지 주민들이 포착해 SNS에 올린 북극곰 영상에 따르면 북극곰은 빠른 걸음으로 주민들을 지나쳐 갔으며 별다른 공격성을 드러내지는 않는다.

캄차카 당국에 따르면 이번 주말쯤 북극곰을 포획해 헬리콥터로 서식지인 추코트카로 옮길 계획이다.

김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