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최근 붉어진 ‘조국 수석 총선 차출론’에 대해 “특별한 움직임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여당에서 조국 수석 차출론이 제기되고 있다는 분위기에 대해 “당의 입장인 것 같다. 특별한 움직임이나 반응은 아직 없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다가올 총선 준비를 위해 조 수석과 이낙연 국무총리 차출론이 나왔다. 그러나 이 총리 역시 이날 서울 노원구의 장애인 교육기관 서울정민학교를 방문한 자리에서 “지금 하자는 이야기가 아닐 것”이라며 “아직 시간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당은 계속 선거를 생각하는 사람들이니 그것을 기준으로 생각하면 안 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총선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당과 같은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