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18일 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호남 지역 기반의 제3지대 신당 창당 논의와 관련 “지역 정당이 되겠다는 차원에서 민주평화당과 합쳐 호남 선거만 생각해서는 당이 살아남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 스스로의 힘에 기반해 개혁적 중도보수정당으로 일어서고 국민 마음을 얻어야 한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현재 바른미래당에 필요한 것은 ‘외연 확장’이 아닌 선명한 당 정체성 확립을 통한 ‘내부자강’임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유 의원은 선거법 개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으로 추진하는 일에 대해서는 “선거법을 이렇게 다수의 횡포로 정하는 것은 국회 합의로 선거법을 제정해온 전통을 깨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 번 전통을 깨면 계속 깨지게 된다”며 “선거법을 다수의 힘으로 마음대로 고칠 수 있는 길을 열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의 원칙이 훼손되는 일은 결코 찬성할 수 없다는 것을 늘 분명하게 말해왔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의 선거법 패스트트랙 추진을 촉구하는 정의당을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유 의원은 “과거 다수의 횡포에 대해 비판하며 숫자의 힘으로 밀어 붙이면 안 된다고 제일 열심히 비판한 당이 정의당”이라며 “그랬던 그들이 다수의 힘으로 선거법을 밀어붙이려고 하는 게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들 선거 이익만 생각하고 있는 정의당의 당리당략에 바른미래당이 놀아날 이유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선거법 패스트트랙 연대에 묶여있는 당 지도부에 대해서도 쓴 소리를 던졌다. 유 의원은 “김관영 원내대표가 처음에 더불어민주당과 최종 합의한 것이 있다고 주장했는데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오전에 한 말씀을 보니 이를 전적으로 부인하고 있었다”며 “과거에 이런 식으로 합의하는 경우는 없었다”고 꼬집었다. 그는 “최종합의는 양당의 원내대표가 서명한 구체적인 안이 있을 때 쓰는 것”이라며 “한 사람은 합의됐다고 하고, 다른 한 사람은 합의된 적이 없다고 말하는 데도 바른미래당이 바보같이 의원총회를 여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