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의 권한을 둘러싼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간의 공방이 진실게임 양상을 보이고 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당 소속 의원들을 설득하는 과정에서 나온 ‘민주당과의 최종합의안’에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즉각 반박하고 나섰다. 홍 원내대표는 당의 ‘기소권·수사권 분리 불가’ 방침에 변화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홍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원회 간사단 회의 직후 “공수처와 관련해 공식적으로 기존 당론을 변경해 (바른미래당 측과) 합의한 사실이 없다”며 “제가 원내대표 하고 나서 합의사항을 번복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발끈했다. 수사권과 기소권을 모두 갖는 공수처가 필요하다는 뜻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선거법·공수처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 동의 여부를 묻는 의원총회를 열었지만 의원들 간의 이견만 표출한 채 결론 없이 끝났다.

김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검사·판사·경찰 고위직(경무관 이상) 피의자 수사에 대해서만 공수처가 기소권을 갖는 방안이 민주당과의 최종 합의안’이라고 설명했지만, 회의 도중 홍 원내대표가 이를 부인하는 발언을 하면서 머쓱해졌다. 의총에서도 더이상 패스트트랙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지 못했다.

다만 홍 원내대표는 공수처의 권한을 두고 여러 방안을 논의한 것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았다. 그는 “협상 국면에서 여러 중재안이나 아이디어가 오갔지만 공식적으로 검토해서 한다 안 한다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과의 협상에 참여한 이철희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공수처와 관련해 참 많은 안이 있었다”면서 “그러나 하나의 안을 놓고 양당 간의 책임 있는 협상을 한 적이 없다”며 ‘합의안 파기’ 논란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당의 공식 입장을 바꾸려면 의총이나 최고위원회를 열어 절차를 밟아야 하는데 그런 것이 없었다”고 부연했다.

홍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추진에 대해 민주평화당·정의당과의 협의가 필요한 만큼 4당이 함께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바른미래당의 의총 결과가 나왔으니 그것을 놓고 4당이 모이는 자리를 만들어보겠다”며 “필요하다면 오늘 내일이라도 만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