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전 의원 출처=뉴시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놓고 정치권 설전이 뜨거워지고 있다. 범여권에서는 지지층 결집을 위한 총선용 행보로, 자유한국당은 국민 통합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박 전 대통령의 형 집행 정지를 촉구하고 있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7일 YTN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총선 개입 사건으로 형을 살고 있다. 그런데 황교안 대표는 빨리 석방을 하라고 한다. (황 대표가) 법조인이었나 의심이 갈 정도”라며 “친박 세력이 있으니까 (박 대통령을) 방어해서 지지도를 높이려고 하는 꼼수”라고 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8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서 “황교안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얘기하는 것은 총선용”이라며 “국무총리와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황 대표는 박근혜 탄핵에 대해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그런데 도로 박근혜당 대표가 되니까 그런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70억대 배임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1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반면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대표적 ‘친박’ 홍문종 한국당 의원은 이날 MBC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서 “어떤 형태로든지 박근혜 대통령이 석방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첫 번째 이유는 전직 대통령들을 구속해도 2년 뒤에는 다 석방을 했기 때문이다. 두 번째 이유는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죄를 지었다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이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도 같은 날 KBS1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연세도 있을 뿐더러 여성의 몸으로 오랜 기간 구속됐다. 건강 문제도 호소하고 있다”면서 “전 정권에 대한 적폐 몰이를 계속하지 말고 ‘이제는 미래로 가자’는 기조로 청와대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문제에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16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구속 연장 후 처음으로 열린 80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박 전 대통령의 변호사인 유영하씨는 지난 17일 “(박 전 대통령은) 불에 덴 것 같은 통증 및 칼로 살을 베는 듯한 통증과 저림 증상으로 인해 정상적인 수면을 하지 못하고 있다. 병증이 구치소 내에서는 치료가 더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검찰에 형 집행 정지 신청서를 제출했다. 검찰은 전문의 의견 등을 검토해 허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박준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