샨텔 존슨과 콜렌 널지트가 남긴 구조 메시지. CNN

악어 떼가 들끓는 호주 강가 펄밭에 갇힌 커플이 진흙 위에 ‘HELP(도와줘)’라는 메시지를 쓰고 구조됐다.

미국 CNN은 17일(현지시간) 서호주 주(州)에 사는 콜렌 널지트(20)와 그의 여자친구 샨텔 존슨(18)이 인근 국립공원의 펄밭에 갇혔다가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낚시를 하기 위해 서호주주에서 약 1시간30분 떨어진 킵리버 국립공원에 갔다가 타고온 트럭이 펄밭에 빠져 움직일 수 없게 됐다. 그들은 “시간이 갈수록 갯벌에 바닷물이 점점 차올랐고 악어나 들개들이 공격할까 봐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고 전했다. 트럭이 빠진 갯벌은 악어들이 이동하는 주요 경로였다.

악어. 게티이미지뱅크

다음날 새벽 4시 그들은 지나가는 비행기가 알아볼 수 있도록 진흙 위에 커다랗게 ‘Help’라는 구조신호를 적었다. 존슨의 어머니는 이들이 조난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지역 경찰은 비행기를 이용해 수색 활동을 벌였고 이들은 무사히 구조됐다.

샨텔 존슨과 콜렌 널지트. 샨텔 존슨 페이스북 캡처

경찰에 따르면 두 사람과 가족들의 상세한 설명이 구조에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경찰은 “가족들을 통해 그들이 집을 떠난 시간과 돌아와야 할 시간을 상세하게 들었다”며 “자세한 설명이 없었다면 그들이 어디 있을지 추측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두 사람이 메시지와 불을 지펴 위치를 표시한 것이 구조에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널지트는 “구조해 주신 경찰 등 모든 분께 감사한다”며 “끔찍한 경험이었지만, 또다시 모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다영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