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오전 11시16분43초께 강원 동해 해역에서 4.3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 뉴시스

강원도 해역에서 19일 오전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다. 올해 들어 가장 큰 규모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16분쯤 동해시 북동쪽 54㎞ 해역에서 규모 4.3의 지진이 일어났다. 진앙은 북위 37.88도, 동경 129.54도다. 진원의 깊이는 32㎞다.

진도의 경우 지역별로 강원도 4, 경북 3, 일부 경기·충북 2가 관측됐다. ▲4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일부가 잠에서 깨거나 그릇·창문 등이 흔들리는 수준’ ▲3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느끼고 정지된 차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 ▲2는 ‘조용한 상황 또는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끼는 수준’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해일 가능성이 없어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국내에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올해 들어 2번째다. 앞서 지난 2월 10일 경북 포항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일어난 바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