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뉴시스

불법 촬영·유포 혐의에 이어 집단성폭행에 가담한 의혹까지 받는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측이 “성관계를 갖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최종훈은 변호사를 통해 “피해 주장 여성과 동석한 것은 맞다”면서도 “성관계는 갖지 않았다”고 성폭행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여성 A씨는 가수 정준영, 최종훈 등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며 “19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지난 18일 SBS funE에 밝혔다. A씨도 ‘정준영 단톡방’에 유포된 불법 촬영물 피해자 중 1명이다.

A씨는 2012년 지인의 소개로 정준영과 알게 된 뒤 단톡방 멤버들과 오랜 기간 친분을 가져왔다고 했다. 피해를 입은 것은 2016년 3월이었다. 그는 이날 정준영, 최종훈, 버닝썬 직원 김모씨, YG엔터테인먼트 전 직원 허모씨, 사업가 박모씨와 함께 술을 마셨다고 했다.

이들과 술을 마시다 정신을 잃었고, 다음 날 눈을 떠보니 옷이 다 벗겨진 상태로 호텔에 있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최종훈 일행도 함께 있었는데, 이들은 “속옷을 찾아봐라”라며 A씨를 놀렸다고 한다.

A씨는 “그때 너무 당황해 객실을 그대로 빠져나왔다. 기억도 전혀 나지 않았다”며 최근에야 정준영 단톡방을 공익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를 통해 당시 정황이 담긴 녹취 파일과 사진 등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다만 박씨는 처음 술자리에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일행과 호텔로 가지는 않았다고 했다. A씨도 “호텔에 박씨는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준영 단톡방에서 A씨 관련 사진과 음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최종훈은 성폭력처벌법상 불법 촬영 및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 등으로 입건된 상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